공감을 쫓지 않는, 공감작가

2016.09.26
comments : 2 view : 1120






어느 한 밴드의 노랫말처럼 내 사랑에 노련한 사람은 없다. 그러나 사랑에 국한되지 않고 사랑, 관계, 부 그리고 명예

어느 하나 능란한 사람이 있으랴. 에디터도 무엇 하나 능숙한 편이 아니기에 날 꼭꼭 숨기며 모르는 게 있더라도 알은 체 하며 살던 어느 날

그의 시니컬한 묘사에 폐부를 찔렸다. 분명 아플 거라 생각했지만, 인엽의 투박한 그림은 묘한 동질감을 느끼게 했다. 아니, 어쩌면 풍자의 가면을 쓴 위로의 메시지일지도 모르겠다.      



클립하기 좋아요

#PEOPLE #INTERVIEW #김인엽 #일러스트레이터 #Illustrator #산본 #신도시 #네컷만화 #두경 #내사랑에노련한사람이어딨나요 #힙스터

COMMENT (2)

  • 7 wayout(pilfree10)

    No.1 / 2016-09-30 09:52:54

    크흐... 하긴 내사랑에 노련한 사람이 어딨나요...
    0 0
  • 6 박현정(laypark)

    No.2 / 2017-01-31 02:47:37

    공감을 쫓지 않는, 공감작가 멋지네요!
    0 0

popular list

  • 반전매력의 노력형 천재

  • 새로운 길을 찾다. 마더그라운드 이근백

    마더그라운드 후원하기 마더그라운드 공식 홈페이지

  • 슈마스터 ‘김슬기 대표’ 인터뷰

    슈마스터 부츠팩토리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656-287 [상원길 11] 2층뚝섬역 5번 출구에서 250m 연락처070-4233-1014 ..

TOP

쪽지보내기
작성글보기